“中, 北 광물 수입 큰손은 훙샹 아닌 완샹”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중국 훙샹그룹이 북한 핵 개발 연루 혐의로 미국의 제재와 중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북한으로부터 가장 많은 광물을 수입하는 중국 기업은 훙샹이 아닌 완샹그룹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5일 북한 내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외부세계에는 훙샹그룹이 북한의 석탄과 광물수입을 독점한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훙샹그룹이 북한으로부터 수입해 들인 광물은 중국의 완샹유한공사가 수입하고 있는 양에 비하면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중국 완샹유한공사는 양강도 혜산청년광산의 구리정광을 2026년까지 독점 수입한다는 조건으로 북한과 ‘혜중광업합영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북한에서 지하자원이 가장 많은 양강도의 광물들은 모두 혜중광업합영회사를 통해 완샹으로 전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또 중국이 훙샹을 조사하는 것은 북한과 거래하고 있는 다른 자국 기업들을 살리기 위해 훙샹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중국에 나와 있는 한 북한소식통은 “훙샹은 북한과 거래를 하던 그리 크지 않은 기업에 불과하다”며 “김정은 정권 이후 북한과 거래한 기업들을 조사하면 중국의 대형 기업들이 여럿 걸려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어 중국이 유엔 대북제재에 맞춰 북한으로부터 광물수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지만 기업들은 여전히 북한으로부터 대량으로 지하자원을 수입하고 있다며 대북제재가 이들 기업에 오히려 더 많은 이득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RFA는 북한의 한 광업부문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김정은의 핵개발을 저지하려는 목적으로 북한 광물수입을 중단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중국의 훙샹 조사도 대북거래보다는 사장 개인의 비리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