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녀BJ 공장’ 등장…“고수입ㆍ완벽복지 보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중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1인 방송’이 인기를 얻는 가운데 방송진행자(BJ)를 전문적으로 양성하는 BJ공장마저 등장했다.

4일 중국 신경보는 BJ를 고용해 합숙시키며 규율에 따라 방송을 진행하는 형식의 BJ공장이 생겨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발을 통해 뽑힌 5명의 여성 BJ는 거대한 저택에서 방을 하나씩 차지하고 매일 저녁 9시부터 2∼6시간의 인터넷 방송을 주 6회 진행한다. 이들은 종종 회사 측에서 요구하는 오프라인 홍보활동 참가를 포함해 한달 약 10만위안(1651만원) 가량의 기본 수입을 거둔다.

회사는 BJ를 선발하는 과정을 ‘발굴’이라고 표현한다. 이들은 3개월 이상 동안 관찰을 통해 진행 능력, 매력, 팬 수 등을 고려해 고용할 BJ를 선발한다. 회사는 BJ들의 편의를 위해 집, 가사도우미 등을 제공한다. 지역에서 온 BJ를 위한 표준어와 요가, 교양, 옷입기 교육 등도 제공된다.

이 BJ공장의 주 수입원은 팬들이 지급하는 가상화폐다. 뿐만아니라 이들은 전자상거래를 통한 오프라인 광고, 영화ㆍ방송 활동 등으로 기반을 넓히는 시도를 통해 BJ에서 은퇴 한 뒤의 생활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한국에서도 인터넷 방송 초창기, 일부 BJ들이 유사한 형태의 방에서 비슷한 콘텐츠로 인기를 끌어 ‘BJ 전문양성설’이 제기된 바 있으나 아직까지 명확히 확인된 바는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