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측근 탈북 행렬…“박 대통령 효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건강을 책임지는 고위 간부가 가족들과 동반 탈북한 사실이 알려져 북한 대사관이 발칵 뒤집혔다.

5일 중앙일보는 대북 소식통의 말을 빌어 북한 내각 보건성 출신 간부가 지난달 28일 부인ㆍ딸과 함께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이들 가족은 주중 일본대사관 측과 접촉해 일본행을 위한 절차를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간부는 김정은과 그 가족의 전용 의료시설인 평양 봉화진료소와 남산병원(간부용) 등을 관장한 보건성 1국 출신으로, 현재 베이징 대표부에서 실세로 통한다.


거의 같은 시기 베이징 대표부에서는 또 다른 고위 간부가 탈북을 감행했다. 이 간부는 주재국에 상주하며 무역ㆍ경협 분야 등의 교류 및 협력 업무를 담당했다.

북한 당국은 핵심 간부들의 탈북 소식에 적잖이 충격을 받은 모양새다. 특히 북한 외교의 심장부인 베이징에서 탈북 사태가 일어나면서 북한대사관은 발칵 뒤집힌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많은 네티즌은 이들의 탈북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 효과인가”라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북한주민 여러분들이 희망과 삶을 찾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라며 “언제든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시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탈북 사태는 박 대통령의 발언보다 앞선 시기에 이뤄져 이와 무관하나, 태영호 주영 공사 등 북한 고위층 간부들의 탈북 움직임이 이전보다 급증한 것은 사실이다. 따라서 김정은 체제에 대한 불안감을 느낀 고위층들의 탈북 행렬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