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사저 논란…野 “제2의 내곡동” vs 靑 “사실무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뒤 머물게 될 사저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됐다.

국민의당은 청와대 ‘문고리 3인방’ 중 한명인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지시로 국가정보원이 박 대통령 사저 준비에 나섰다고 주장했으나, 청와대는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 국정감사에서 이 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박 대통령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사저를 준비하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보면 당연하다”면서도 “합법적인 기관에서 준비하는 게 옳지, 정보기관에서 청와대 총무비서관 지시로 준비하는 게 옳으냐”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국민의당이 추적에 들어가자 ‘이제 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야당이 정보를 수집해 쫓았기 때문에 오히려 검찰보다 야당이 대통령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제2의 내곡동 사저 비리’라면서 “국정원이 퇴임 후 박 대통령이 머무를 사저를 조사해 왔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국가안보와 산업기술 유출을 막기 위해 설립된 국정원은 부동산 중개업소로 전락해 땅이나 보고 다녔다”고 비판했다.

내곡동 사저 비리 의혹은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시 퇴임 이후 머물 내곡동 사저 부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처와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 씨가 상대적으로 돈을 더 많이 지출해 결과적으로 국고를 낭비했다는 내용이다.

이로 인해 이 전 대통령은 불기소 처분되기는 했으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됐고 부인 김윤옥 여사와 아들 시형 씨는 특검 수사를 받기까지 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 사저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저 부지를 알아보거나 하는 것은 전혀 없다”면서 “이 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했다는 이야기도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