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朴대통령 사저 정치공세 유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5일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이후 머물 사저 논란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박 대통령이 퇴임 후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중요한 것은 삼성동 자택으로 간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어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면서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는데도 불구하고 정치권이 근거 없는 의혹제기로 정치공세를 펼치는 데 대해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더 이상 사저를 정치공세의 대상으로 삼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원내대표가 전날 박 대통령 사저 논란의 불을 지핀 뒤, 청와대가 관련법에 따라 경호실과 국가정보원 등 유관기간이 협의중이라고 해명하자 다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는 ‘사저는 삼성동으로, 현재 정보ㆍ경호 등을 준비한다’고 사실상 시인했다”고 주장한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정 대변인은 일부 언론이 박 대통령 사저 관련 보도에서 박 원내대표의 주장과 청와대 해명을 동시에 다룬 데 대해서도 “팩트(사실)를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박 원내대표의 주장을 그대로 실었던데, 팩트와 주장을 구분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박 대통령 사저와 관련, “박 대통령은 퇴임 후 삼성동 사저로 되돌아가기로 했다”며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박 원내대표의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