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朴대통령 퇴임 후 삼성동 사저로…사저 주장 온당치 못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게 될 사저 논란과 관련해 사실무근의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퇴임 후 삼성동 사저로 되돌아가기로 하고 관련 법에 따라 현재 경호실과 국가정보원 등 유관기관 간 보안 및 경호 등 안전상의 문제점에 대해 협의가 진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그런데 박지원 의원이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으로 민생을 돌본다고 하면서 정치공세를 펴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반박했다.

앞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문고리 3인방’ 중 일인인 이재만 총무비서관의 지시로 국정원이 박 대통령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사저를 준비하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보면 당연하다”면서도 “합법적인 기관에서 준비하는 게 옳지, 정보기관에서 청와대 총무비서관 지시로 준비한다고 하는 게 옳으냐”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국민의당이 추적에 들어가자 ‘이제 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야당이 정보를 수집해 쫓았기 때문에 오히려 검찰보다 야당이 대통령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 비서관도 사저 문제와 관련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입장이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