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과기원, 광교테크노밸리 융 복합 사업 지원 ‘올인’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과학기술진흥원이 수원 광교테크노밸리(광교TV) 단지 내 200여개 기업의 우수기술 발굴과 사업화에 앞장선다.

경기과학기술진흥원(원장 곽재원)은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한철),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원장 한선화)과 5일 ‘광교테크노밸리 융·복합 사업 기술가치 평가 지원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광교TV 내 기업, 대학, 연구소가 보유한 기술의 가치를 평가하고 우수 기술을 발굴·이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술력을 담보로 자금을 지원받는 제도인 기술금융을 통해 해당 기술의 사업화도 가속화할 방침이다.

협약내용은 ▷기술가치 평가를 통한 우수기술 발굴 ▷기술 분야에 대한 컨설팅 연계 지원 ▷기술매칭 및 사업화 연계 등 기술금융을 활용한 기술투자 지원 등이다.

과기원은 지난 7월 사업 공고를 내고 협약에 따른 지원을 받게 될 과제 7건을 선정했다.

협약에 따라 기술보증기금은 선정 과제에 대한 기술 평가를 통해 기술금융 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자체시스템을 활용해 선정 기술의 가치를 평가하고 사업화를 위한 후속지원도 수행한다.

경기과기원 관계자는 “우수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은 단순 보증이 아니라 기술가치 평가에 따른 지원이여야 한다”며 “협약으로 우수기술의 사장을 방지하고 적극적인 활용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