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서 5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숨져…전 남편 목 매 숨진 채 발견

[헤럴드경제(김천)=김병진 기자]경북 김천에서 5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가운데 전 남편도 목 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오전 8시 46분께 김천시 모 관리사무소 건물 계단 난간에서 A(60·무직) 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하루 전인 3일 오후 6시 5분께는 김천시 한 배수로에서 A씨의 전 부인 B(54)씨가 흉기에 찔려 숨졌다.

경찰은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전 부인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A씨와 B씨를 부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