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 선 조양호 회장 “한진해운 살리고자 최선 다했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국정감사에서 “한진해운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4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산업은행 국감에 출석해 “법정관리와 물류대란을 인해 국민과 의원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를 막기 위해 2014년 인수이후 2조 유동성 공급 등 부채비율을 1400%에서 800%로 낮췄고, 4분기 동안 영업이익을 달성했지만, 외국선사들이 각국 정부에서 지원받으며 물량공세를 해오느라 경쟁에 한계를 느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정부의 법정관리 결정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정부는 기준과 정책에 맞게 결정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면서도 “제가 채권단을 끝까지 설득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국내 해운업체 1위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선 것에 대해 국내 해운업의 미래가 불투명해진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사진=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조 회장은 “이제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통해 운영되고 있지만, 머스크나 MSC같은 대형선사들의 출혈경쟁에서 패배했고, 앞으로 해외 대형선사들이 들어오면 문제가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회장은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로 들어서는 과정에서 추가 책임을 졌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 의원들의 질의에는 “한진그룹은 한진해운을 인수하면서 그룹 알짜자산인 에스오일 지분을 팔았고, 2조 이상의 자금을 지원했다”면서 “한진해운을 살리기 위해서 계열사를 매각한 현대상선 이상의 노력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조 회장은 정부가 물류대란을 막기 위해 정보를 요청했는데 한진해운이 정보를 주지 않았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중간과정에서 소통이 잘못됐는지 몰라도 해수부와 금융위에 충분히 설명했다”고 부인했다.

한편, 조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사퇴와 관련 외부의 압박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조직위원장 업무에 한진해운, 대한항공의 경영까지 3개의 업무가 부담스러워 물러났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