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출연연 사이버 침해공격, 하루 평균 4건꼴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출연연구기관들이 지난 3년 간 받은 사이버 침해공격이 총 4433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새누리당)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5개 출연연구기관이 받은 사이버 침해공격은 2013년 1650건, 2014년 1407건, 2015년 1376건 등 총 4433건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4건 꼴로 사이버 침해공격을 받은 셈이다.

유형별로는 웜바이러스 시도가 43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자료 훼손 및 유출 시도 53건, 홈페이지 위변조 시도 26건, 경유지 악용 시도 6건, 서비스거부공격 시도가 3건 있었다.

25개 출연연 가운데 가장 많은 침해공격을 받은 기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 711건의 사이버 침해공격을 받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정보ㆍ통신ㆍ전자분야의 연구개발을 하는 국내 최대의 정부 출연연구기관으로 ICT 핵심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519건,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452건, 한국기계연구원 부설기관 재료연구원이 443건의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송희경 의원은 “보안에 대한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미래부는 단 1 건의 국가 주요기밀이 유출되는 일이 없도록 사이버 대응체계와 정보보호 역량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