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야당, ‘문화 황태자’ 차은택 의혹 집중 추궁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4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미르재단 설립과정에서 비선실세 개입 의혹이 거론됐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문화 황태자’로 알려진 CF 감독 차은택씨로 밀라노엑스포 전시감독이 교체되고, 사업예산이 늘어난 것에 대해서 집중 추궁했다. 차 씨는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으로 발탁됐으며, 창조경제단장 및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을 지냈다. 차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 최순실씨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밀라노 엑스포의 주무부처와 전시 업무를 담당하는 하도급 업체가 엑스포를 몇 달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갑자기 바뀌었다”면서 “예산도 당초 산업부에서 62억원으로 책정됐으나 문체부로 이관되면서 103억원으로 액수가 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시감독 교체가)법적 배상을 책임질 수 있다는 검토 의견까지 나왔는데 그런 것을 다 감수하면서까지 차 씨로 감독을 변경하고 돈(예산)도 많이 주고 이렇게 진행하는 게 상식적으로 가능한 일인가”라고 했다. 이에 대해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결과가 좋았으니 과정도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았겠느냐”고 했다.

유 의원은 또 “박근혜 정부 들어 ‘문화 황태자’로 불리는 차씨가 관계되는 일마다 정상적으로 추진되던 것이 갑자기 변경되고 담당자가 바뀌거나 예산이 과도하게 증액되고 절차가 무시된다”며 “누구의 지시나 요구, 압박이 있던 게 아니냐”고 했다. 정 사장은 이와 관련해서도, “제가 보고받기로는 전혀 없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같은당의 노웅래 의원도 “밀라노엑스포 소관부처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바뀐 게 2014년 10월 31일인데 이틀 전인 10월 29일 한국관광공사가 법률자문을 구했다”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밀라노엑스포 업무를 정식 이관받기 전 이미 전시감독으로 차 씨를 결정하고 그에 맞춰 법률자문을 진행한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