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조양호, “누가 경영하든 해운업은 살려야 하는 게 소신”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일 “누가 경영을 하더라도 해운업은 살려야 한다는 게 제 소신”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진해운이 현재 경쟁력 약화로 법정관리에 들어갔지만, 해운업은 기간사업으로 중대한 역할을 맡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한진해운을 인수할 때 대한항공이 보유한 에쓰오일 주식을 팔아 자금을 투입했다”며 “한진해운을 살리려는 노력은 현대상선 이상으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 = 박해묵 [email protected]

또 한진해운 회생을 위해 2조원 가량의 자금을 투입했지만 정부 지원을 받은 외국 선사의 물량공세를 견뎌내지 못했다고 법정관리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대규모 자금을 동원했지만 (외국선사의) 저가공세를 당해낼 수 없었다. 직ㆍ간접적으로 정부에 한계 상황을 설명했고 지원을 요청했지만 설득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400억원 사재 출연과 관련, “(전 재산의) 20% 정도 된다”며 “경영의 책임을 느끼고 보탬이 되고자 400억원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진그룹이 미르재단 등에 10억원을 출연한 것과 관련, “당시 조직위원장이었고, 추후 대한항공 사장으로부터 재단의 목적이 좋아 10억원을 투자했다는 사후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세한 내용은 모른다. 구체적인 질문을 하지 않고 사장에게 전결권을 줬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