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도로공사 친박 이사장, 올해 기부금 35% 박정희 재단에”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4일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도로공사가 올해 기부금 총액 가운데 35%를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재단에 기부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학송 도로공사 이사장은 대표적인 친박 인사로 꼽혀, 낙하산 인사에 따른 ‘보은 기부’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위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도로공사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도로공사가 제출한 2016년 기부금 지출 내역을 보면 (총 2억2800만원 가운데) 박정희 기념재단에 80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는 2016년 기부금의 35%에 해당하는 금액이고, 기부금 대부분이 100만원에서 500만원 사이인 점을 감안하면 8000만원 기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또 “지난해 한국도로공사 직원들의 명함에 박 전 대통령의 서체로 ‘한국도로공사’라고 쓰인 양식을 포함시켜 큰 문제가 있었다”며 “이런 일련의 사건들이 (김 이사장의) 낙하산 인사에 대한 보답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꼬집었다. 김 이사장은 과거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세 차례 지낸 친박 인사로 2012년 대선 당시 총선을 불출마하고 박근혜 대통령 캠프의 유세지원단장을 맡은 바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영일 국민의당 의원 등은 4일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친박 인사’가 이사장으로 있는 도로공사의 올해 기부금 지출액 가운데 35%인 8000만원을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재단에 기부한 것으로 드러난 점을 들어 ‘낙하산 보은 기부’라고 지적했다. 사진=배두헌 기자 [email protected]]

아울러 박정희 기념재단 특혜 의혹도 불거졌다. 안 의원은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이 박근혜 정부 들어 특혜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박 대통령이 2013년 2월 취임한 후 (같은 해) 6월에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박정희 기념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했고, 세달 뒤인 9월에는 기념재단이 기재부에서 지정 기부금 단체로 지정된 뒤 안전행정부에서 기부금품 모집등록 허가를 일사천리로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기부금 단체로 허가해주고 공기업인 도로공사는 수천만원씩 (기부재단에) 기부해 미르ㆍK스포츠재단 사건과 매우 유사한데 박근혜 정부에서 기념재단에 기부하라는 연락을 받았느냐”고 김 이사장에게 따져 물었다.

윤영일 국민의당 의원은 “2016년도 (도로공사가) 복지단체의 요청에 의해 기부한 곳이 13건 가운데 2건인데 그 중 하나가 박정희 기념재단“이라며 ”박정희 기념재단에서 요청이 있었느냐“고 따져물었다.

김 이사장은 “(기부) 요청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박정희 기념재단 입구에 내방객을 위해 경부고속도로 개통식 기념 모형을 만들었는데, 당시 모습과 완전히 달라 개ㆍ보수해달라고 요청한 비용이 6000만원”이라며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