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추경호 “美 금리 인상 대비 시장안정 조치 서둘러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국무조정실장 출신 추경호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4일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피감기관 한국은행)에서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현실화되고 있는 데 대한 정부 당국의 대비를 촉구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추 의원은 우선 옐런(J. Yellen) 연방준비제도 의장 등의 최근 발언을 예로 들며 “미국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지속하면서 미연준 주요 인사들이 연내 정책금리 인상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옐런 의장은 지난달 28일 “‘연준 구성원의 대다수가 올해 안에 금리를 한 차례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 있다”고 한 바 있다. 윌리엄스(J. Williams) 샌프란시스코 연준 총재 역시 같은 날 “금리 인상 여건은 충분하다”며 “금리를 인상하더라도 미국 경제의 회복세가 유지될 수 있다”고 했다.

추 의원은 “페더럴펀드 금리 선물에 반영된 12월 금리 인상 확률도 최근 60%(9월 말 기준 59.3%)에 달한다”며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참석자들은 미 연준의 정책금리(중간값 기준)가 현재 0.25∼0.5% 수준에서 금년말 0.6%로, 내년 말에는 1.1%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는 우리 사회에 ‘미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은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기에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낙관론이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는 것이다.

추 의원은 이제 대해 “우리나라의 금융안정 리스크를 증대시킬 가능성이 있다”며 “경계감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했다. “최근 중국의 금융ㆍ외환시장 불안, 국제유가 하락이 맞물려 신흥 시장에서 대규모 자본유출이 발생한 것을 고려하면 우리나라도 국제 금융시장 불안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추 의원은 특히 “한국은행이 경기회복에 초점을 두고 기준금리를 계속 인하한 결과 최근 미국과 우리나라의 금리격차가 종전보다 크게 축소됐다”며 “이런 점을 고려해 향후 미 연준의 정책금리가 점진적으로 인상된다 하더라도 계속 경계감을 갖고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