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원자력 안전 관련 예산은 전체의 13.6%에 그쳐

윤종오 의원 “안전부문 독립사업만 따지면 1300만원에 불과”

[헤럴드경제(대전)=박세환 기자] 한국연구재단의 원자력 사업 예산 중 안전 부분에 대한 예산은 14%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종오 의원(무소속)은 올해 원자력 사업 예산 2725억300만원 중 원자력 안전 관련 예산은 371억1300만원으로 전체 예산의 13.6%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안전부문 독립사업만 따지면 1300만원에 불과하다.


윤종오 의원은 “원자력 안전 예산 중 371억은 원자력기술개발사업에 포함된 것”이라며 이는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해 의무적으로 시행해야하는 관리 사업이기 때문에 사실상 원자력 진흥사업 예산으로 봐야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결국 독립 단위사업으로 실제 원자력 안전 예산이 책정된 것은 ‘원자력안전기반구축’사업 하나뿐이고 그나마도 올해 처음 집행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 의원은 “올해 원전 밀집지대인 울산과 경주에서 규모 5.0과 5.8의 강도 높은 지진이 이어져 범국민적 불안감이 증폭된 만큼 원자력 안전에 대한 연구사업이 중요하다”며 “한국연구재단은 원자력 관련 연구사업에서 안전 부분을 충분히 늘려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