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연수원, 美 최대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와 금융교육 협력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한국금융연수원(원장 조영제)은 지난달 30일 미국 최대 한인은행인 뱅크오브호프(Bank of HOPE)와 상호 금융교육 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교육프로그램 개발, 강사 및 연수생 교환, 금융교육 정보교류 등 금융연수 전반에 걸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뱅크오브호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본점을 둔 한인은행인 BBCN은행과 윌셔은행이 합병해 지난 8월에 출범했다. 올 2분기 기준 자산 132억달러, 예금 106억달러, 대출 104억달러 규모로 LA에 본점을 둔 은행 가운데 6번째, 전국에서 82번째로 큰 은행이다. 시가총액은 21억달러이며 미국 주요 11개 주에 85개 지점과 15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금융연수원은 새롭게 통합은행으로 출범한 뱅크오브호프가 임직원의 전문성과 실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금융연수프로그램 수립 및 다양한 은행업무 분야에서의 연수실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조영제 원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그동안 미국 한인경제의 큰 힘이 돼왔던 뱅크오브호프가 지속적으로 성장과 발전을 해나갈 수 있도록 금융연수원의 역량을 뱅크오브호프에 전수해 인재양성을 지원하는 등 상호 윈윈하는 파트너십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대인들이 금융분야부터 두각을 나타내 다방면에 걸쳐 세계적으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처럼 해외 한인들도 금융업에서 두각을 나타내어 국제적 역량을 키우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