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응 위해 뭉친 오바마와 디카프리오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뭉쳤다. 두사람은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사우스 바이 사우스 론(SXSL)’ 행사에서 만났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두사람은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긴급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후변화는 시간과의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기후변화를 다룬 영화 ‘홍수가 일어나기 전에(Before the Flood)’를 찍은 디카프리오는 이 영화가 오는 11월 8일 대선 전에 개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기상과학자 캐서린 헤이호우 텍사스공대 교수, 버락 오바마 대통령[사진출처=게티이미지]

디카프리오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지지자다. 이날 디카프리오는 “만일 기후변화를 믿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사실과 과학을 믿지 않는다는 의미”라며 “내 미천한 소견으로는 그런 사람이 공직을 맡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기후변화는 거짓말”이라고 반복해서 주장해온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디카프리오의 영화 ‘홍수가 일어나기 전에’는 백악관에서 첫 상영됐다. 디카프리오는 앞서 지난 2월 오스카상 수상 당시 기후변화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SXSL은 백악관이 유명한 음악 축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를 본딴 만든 행사로 아이디어, 예술, 행동을 다루는 축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