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도둑 몰린 멕시코 남성, 산채로 화형당해

O…멕시코에서 마을 주민들이 40대 남성을 도둑으로 ‘오인’해 구타하고 산채로 화형에 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숨진 피해자는 트럭 운전기사로 사고 지역에 간 것으로 밝혀졌다. 4일(현지시간) 엑셀시오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 주 산티아고 마타틀란 시에서 마을 주민들이 엔리케 멘도사(40)라는 남성을 심하게 구타한 뒤 불에 태워 죽였다. 사건 당일 마을 주민들은 거리를 배회하는 멘도사와 동료를 빈집털이 도둑으로 의심했다. 마을에 위험이 닥쳤음을 알리는 경보가 발령됐고 멘도사는 몰려든 주민들에게 붙잡힌 뒤 경찰서로 끌려갔다. 그러나 경찰은 체포 근거가 확실치 않다며 그를 방면했다. 화가 난 주민들은 다시 한 번 교회 종을 울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600명의 주민이 시청 앞에 모였고 결백을 호소하는 멘도사를 무참히 구타한 뒤 살아 있는 그를 불에 태웠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