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1·3·4세 친자식 폭행·담뱃불 학대…부모 맞아?

O…아르헨티나에서 친부모가 1~4세 영유아 세 명에게 저지른 가혹 행위로 체포됐다. 4일(현지시간) 인포바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도시 플로렌시오 바렐라에서 어린아이들의 비명이 밤낮없이 며칠째 계속 들리는 것을 수상히 여긴 한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시민단체와 함께 출동했다. 신고된 주택을 급습한 경찰과 시민단체 회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집에는 1세와 3ㆍ4세 어린이가 손이 묶인 채 온몸에 멍이 들어 있었다. 심지어 몸에서 담뱃불로 지진 흔적도 다수 발견됐다. 각각 40세와 23세인 이들의 친부모는 자식들을 묶어 놓은 채 온종일 방치하다가 저녁에 집에 돌아오면 학대를 계속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아이들은 영양실조 증세를 보일 뿐 아니라 심한 타박상과 담뱃불에 의한 화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친자녀를 가혹하게 학대한 부모는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됐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