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슬레 코리아, 초콜릿 ‘킷캣’ 신제품 출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네슬레 코리아가 글로벌 초콜릿 브랜드 ‘킷캣’을 새롭게 출시하며 국내 초콜릿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1935년 영국에서 처음 출시된 킷캣은 80년 전통을 가진 글로벌 초콜릿 브랜드로, 고유의 레드 컬러 패키지와 손가락 모양의 제품 이미지가 상징이다. 코코아 버터가 만들어내는 부드러운 초콜릿과 바삭한 웨이퍼가 만나 완성하는 킷캣만의 식감으로 전 세계 100여개국에서 사랑 받고 있다.

네슬레 코리아는 킷캣 오리지널/킷캣 미니, 킷캣 그린티, 킷캣 다크, 킷캣 청키 미니를 미니박스에서부터 소용량 파우치, 대용량 파우치, 트라이얼 팩까지 다양한 패키지로 출시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킷캣 다크와 킷캣 그린티는 대용량 팩을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성향에 맞게 한국 시장에만 대용량 파우치 형태로 추가 출시된다.

킷캣 오리지널/킷캣 미니는 선명한 레드 컬러의 로고와 패키지, 손가락 모양의 아이코닉한 제품 형태로 킷캣 브랜드를 상징하는 제품이다. 부드러운 초콜릿과 바삭한 웨이퍼가 만나 특유의 크리스피함을 전달한다.

킷캣 그린티는 교토산 맛차와 옥로차 잎이 함유되어 고급스럽고 향긋한 녹차 맛과 달콤함이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특히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일본 여행 필수 구매품으로 각인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킷캣 다크는 진하고 달콤한 초콜릿에 카카오 비스킷 파우더가 믹스되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킷캣 청키 미니는 밀크 초콜릿이 바삭한 웨이퍼를 감싸고 있어 킷캣 특유의 바삭함을 한층 더 살린 제품이다.

킷캣은 이번 신제품 출시와 함께 ‘넌 나의 ㅋㅋ, 넌 나의 킷캣’이라는 메시지 아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동일하게 둘로 쪼개지는 킷캣만의 특성에 착안해 친구와 함께 즐기는 휴식의 즐거움을 알릴 예정이다.

[사진설명=네슬레 코리아가 글로벌 초콜릿 브랜드 ‘킷캣’을 새롭게 출시한다.]

네슬레 코리아 킷캣 브랜드 담당자는 “국내 초콜릿 시장은 저가부터 고가에 이르기까지 제품이 다양해지는 한편, 수입 초콜릿 제품 또한 성장함에 따라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이에 80년 역사와 전통으로 웨이퍼 초콜릿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킷캣이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킷캣은 전국 대형마트 및 편의점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킷캣 오리지널 1200원, 킷캣 그린티/다크 1500원(편의점 기준, 3개입)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