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물리학상에 ‘별난 물질’ 연구 공로 사울레스 교수 등 英과학자 3명

[헤럴드경제] 데이비드 사울레스 미국 워싱턴대 교수 등 영국인 과학자 3명이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4일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절반을 사울레스 교수에게, 나머지 절반을 덩컨 홀데인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 브라운대 교수에게 나눠 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1970∼1980년대부터 별난 물질(exotic matter)의 상태 및 위상 문제를 꾸준히 연구함으로써 물리학은 물론이고 전자공학 발전 가능성을 한층 넓힌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이들은 수학에서 사용하는 위상(位相) 개념을 물리학에 적용하면서 획기적 진전을 이뤄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위상기하학(Topology)은 변형력이 가해졌을 때 변하지 않는 물질과 공간의 위상적 성질을 연구하는 학문 분야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이 “물질의 미스터리를 이론적으로 이해하는 돌파구를 마련했으며 혁신적 물질의 발전에 관한 새로운 관점을 고안해냈다”면서 “재료과학, 전자공학 양쪽에 모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많은 이가 기대한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위원회는 “이들은 초전도체, 초유동체, 자기 박막 같은 특이한 상태나 위상의 물질을 연구하기 위해 고급수학의 방법론을 활용해 왔다”며 “이런 개척적인 연구 덕분에 오늘날 별난 물질에 대한 추적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