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물리학상에 미 데이비드 툴레스 등 3명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물질의 위상 상전이 이론을 발견에 기여한 미국 과학자 3인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4일 미국 워싱턴대 데이비드 사울리스(David J.Thouless), 프린스턴대 던컨 할데인(F.Duncan M.Haldane), 브라운대 마이클 코스털리츠(J.Michael Kosterlitz) 교수 등 3명을 2016년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웜홀이 형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물질인 ‘별난 물질(exotic matter)’을 수학적 방법을 이용해 설명한 공로를 인정 받아 노벨 물리학상을 거머쥐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