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지진 피해 복구 10억원 구호 기금 전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백화점(이원준 대표이사)은 5일 경주 지역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해 모금한 기금 10억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하는 기부금 전달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경주 지역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해 다양한 행사를 기획했다. 우선 구호 기금 10억원을 위해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백화점 전점에서 ‘지진 피해 돕기 자선 바자’ 행사를 진행하고 수익금 일부를 모금했다. 이번 행사는 목표 매출에 20% 이상 초과 달성하면서 큰 성공을 거뒀다. 특히 ‘지진 피해 돕기 자선 바자’ 행사는 상품을 구매한 금액의 일부가 모금되는 만큼, 고객들도 소비를 통해 지진 피해 복구 활동에 참여할 수 있어 그 의미를 더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롯데백화점은 10월 내에 기금 10억원을 통한 구호품 전달, 문화재 보수, 안전 교육 서비스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봉사 활동을 위해 임직원과 고객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 150명을 피해 지역에 파견할 계획이다. 

한편 기부금 전달식은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강호권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 이원준<사진> 롯데백화점 대표이사,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 등이 참석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