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영구 화장 시술염료서 중금속 검출

[헤럴드경제] 아이라인, 눈썹 등 반영구화장 시술 염료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중금속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4일 “시중에 판매 중인 반영구화장용 문신 염료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함유량을 시험검사한 결과 총 12개 제품(48%)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중금속이 검출돼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이 중 1개 제품(코코엠보-블랙커피)에서는 최다 6종의 중금속이 중복 검출됐다. 이같이 여러 중금속이 기준치 이상 동시에 검출된 제품은 △코코엠보-허니브라운 △갤럭시-브라운 △바이오플러스-다크브라운 △엔젤-다크브라운 △체리쉬-허니브라운 등 6개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해물질별로는 카드뮴과 비소가 각각 2개 제품에서 기준치 대비 최대 3배, 5배 검출됐다. 이 물질들은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른 인체발암물질 1군 물질로 분류된다.


6개 제품에서 최대 5.5배 검출된 납은 장기간 다량 노출될 경우 중추신경장애를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별 최대 30배 이상 검출된 아연과 구리, 4개 제품에서 검출된 사용제한물질인 니켈은 장기간 반복 노출될 경우 피부염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

최근 3년 6개월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반영구화장 관련 위해사례는 총 77건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1건으로 전년(16건)대비 93.8% 증가했고, 올해는 6월까지 12건이 접수됐다.

이 중 시술 후 통증이나 염증 등 ‘시술 후 부작용’이 발생한 사례가 55건(71.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술 도중 마취제나 염료가 눈에 들어가는 등 ‘시술 중 부주의’가 16건(20.85), 문신 형태에 불만을 느끼는 등 ‘시술 불만족’이 6건(7.8%)으로 나타났다.

시술부위는 아이라인이 42건(53.2%)로 가장 많았고, 눈썹 26건(32.9%), 입술 4건(5.1%)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