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알바’ 보험사기 20대 무더기 적발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알게 된 동네 선ㆍ후배 사이의 20대들이 교통사고 보험사기를 벌이다 무더기로 입건됐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사기 혐의 등으로 주범 구모(20) 씨를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8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구 씨 등은 2011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서울 마포ㆍ은평구 일대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사로부터 59회 총 1억 7000만원의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범행을 주도한 구 씨는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알고 지내던 지인들에게 “손쉽게 용돈을 벌 수 있다”며 꼬드겨 범행에 가담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 씨 등은 유흥가에서 음주 운전으로 의심되는 차량을 물색한 뒤 오토바이나 승용차를 타고 고의로 급정지를 해서 추돌하게 하거나 피해 차량 뒤에서 경적을 울려 급히 출발하면 옆 차로의 차량으로 급히 끼어들어 급정지해 사고를 내는 수법 등으로 보험금을 타냈다.

이들은 승객으로 택시에 탑승해 일방통행 길을 역주행하도록 한 뒤 대기하던 공범의 승용차로 고의 접촉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내기도 했다.

이들은 또 고의사고를 의심한 피해자들이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문신 등을 보여주며 위협하기도 했고 상대방 운전자가 놀라 도주하면 뺑소니로 신고까지 했다.

이들의 범행은 반복된 교통사고를 의심한 보험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처음 범행을 부인하던 구 씨는 경찰이 고의사고 영상을 보여주자 “실제로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손쉽게 합의금을 받은 경험이 있어 고의사고를 내고 보험사기를 벌이게 됐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게는 1인당 1000만원씩 챙긴 이들은 보험금 대부분을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추가 범행을 수사하는 한편 가담자가 더 있는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