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국감] 박지원 의원 “국정원, 청와대 지시받고 박근혜 사저 알아봐”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 옳지 않아”

-박 의원 “당이 먼저 정보 수집했다. 검찰 뭐하나”

-2012년 ‘MB 내곡동 사저 논란’ 재현 우려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를 물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법사위 소속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당 차원에서 정보를 입수했다며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박 대통령이 퇴임 후 지낼 사저를 준비하도록 했다”고 폭로했다. 이 총무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문고리 권력 3인방’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최측근이다.


박 의원은 이어 “야당이 정보를 수집해 해당 사안을 좇으니까 국정원이 담당 직원을 외근 부서에서 내근 부서로 좌천시켰다”고 추가 폭로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청와대는 국민의당 측에 ‘더 이상 (사저 준비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의 박 대통령 사저 준비 논란은 검찰의 부실수사와 안이한 태도를 지적하며 터져나왔다.

박 의원은 “청와대 비서관의 지시로 정보기관이 대통령 사저를 준비하는 것이 옳은 일이냐”며 “부정을 척결해야 할 검찰이 적극적으로 정보를 수집하지 않고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니 이런 일이 생기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2012년 이명박 대통령도 내곡동 사저 논란이 제기되면서 특검 수사를 받은 바 있다.

박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이 내곡동 사저로 무슨 일을 겪었냐”며 “야당이 검찰보다 앞서서 정보를 수집해 좇은 덕분에 오히려 박 대통령을 불행하게 만들지 않았다고 자부한다. 제2의 사저 사건을 우리가 막았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