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제6대 총장 김영섭 박사 취임식 개최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부경대학교 제6대 총장 김영섭(61ㆍ사진ㆍ공간정보시스템공학과 교수) 박사의 취임식이 5일 수요일 오후 3시 부경대 대학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날 취임식에는 부경대 전임 총장들과 총동창회장, 발전후원회장, 국공립대학총장협의회 태범석 총장, 부울경제주 총장협의회 차인준 총장 등 내외귀빈과 교수, 직원, 학생 등 모두 600여명이 참석한다.

이날 취임하는 김 총장은 2012년 8월부터 4년간 제5대 부경대 총장을 역임했으며, 지난달 2일 교육부로부터 제6대 총장에 임명됐다. 임기는 2020년 9월1일까지 4년이다.

김 총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지난 4년 동안 모든 부경 가족이 함께 노력한 결과 졸업생 취업률 최상위 수준 달성, 교수 1인당 논문 실적 국립대 1위, 중앙정부의 재정지원사업 최상위권 유치, FAO 세계수산대학 유치 등으로 부경대 제2도약의 발판이 마련됐다”면서, “새로운 4년의 임기 동안 대학 발전의 큰 그림을 제시하고 힘찬 실천을 통해 ‘행복한 대학, 프라이드 PKNU’를 완성해 내겠다”고 약속한다.

이를 위해 그는 “우선 현재 진행 중인 용당캠퍼스 대연 이전, 2500명 수용의 학생생활관 신축, 실내체육관을 비롯한 스포츠콤플렉스 조성, 용당캠퍼스 산학협력 드래곤밸리 프로젝트 등 각종 사업을 빈틈없이 추진하겠다”면서, “특히 대학의 본령인 교육시스템과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여 졸업생이 성공하는 명문 부경대학, 가치 있는 연구와 산학협력으로 지역사회와 국가에 힘이 되는 강한 부경대학, 그리고 문화와 복지인프라를 강화하여 구성원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보람과 행복의 부경대학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김 총장은 부경대를 졸업(1978년)했으며 일본 동경대 대학원에서 이학박사학위를 받았다. 1980년 군산대에서 교직을 시작해 1992년부터 부경대 교수로 재직하며 약 90편의 논문과 15권의 저ㆍ역서 등 학술활동을 통해 전공분야 학문발전에 기여했다. 부경대 교무처장, 대한원격탐사학회장, 한국기상학회 부회장, 열린대학교육협의회장, 한국해양산업협회 공동이사장, 부산수산정책포럼 공동이사장 등을 역임하며 관련분야 산업발전을 위해 봉사했다.

한편 김 총장은 제5대 총장 재임 시 친화력을 바탕으로 한 소통의 리더십을 통해 올해 대학통합 20주년을 맞은 부경대를 연구ㆍ교육력, 사회 평판도 면에서 국립대 최상위 수준으로 도약시켜 국립대학 통합의 성공모델이자, 도전과 열정의 아이콘으로 부상시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