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컴퓨터, 후배 벤처 육성 ‘비타임’ 설립

창업지원 소호공간·벤처 인큐베이팅 연계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대한민국 1호 벤처기업 비트컴퓨터(대표 조현정·전진옥)가 신규 법인 ‘비타임(B-TIME)’을 설립하고 후배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다.

지난 26년 간 비트교육센터를 통해 고급 소프트웨어 개발인력 양성과 IT생태계 조성에 힘써 온 비트컴퓨터는 벤처 인큐베이팅센터 비타임을 통해 후배 벤처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비트컴퓨터 사옥에 새로 문을 연 비타임은 창업과 취업을 준비하는 젊은이들을 위한 복합공간. 벤처 스타트업을 위한 사무실 공간 B-Biz와 취업 준비생을 위한 스터디라운지 B-20로 구성됐다.

특히, B-Biz는 1인 고정석에서부터 4인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규모의 독립된 소호사무실 공간을 제공한다. 창업을 계획하는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전망이다.

비트컴퓨터 관계자는 5일 “비트컴퓨터는 벤처 1호기업으로서 다수의 비트교육센터 출신 창업자들의 지원과 선도벤처 연계 창업 지원 사업을 통한 후배벤처 양성에 지속적으로 힘써왔다”며 “보다 체계적인 경영컨설팅과 투자, 인프라 공유를 통해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