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60만원 내면 기존 5시리즈 타다가 신형으로 교체 가능

BMW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BMW파워 프로그램 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내년 BMW의 인기모델 5시리즈<사진> 신형 모델이 출시되더라도 기존 5시리즈 모델 수준의 월납임금만 되면 신형으로 교체할 수 있는 파이낸셜 프로그램이 출시됐다.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는 BMW 그룹 100주년을 기념해 ‘BMW 파워(BMW POWER)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기존 BMW 5시리즈와 2017년 출시될 신형 5시리즈, 총 2대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조건이다. 베스트셀러인 520d M Aerodynamic Pro(가격 6390만원)를 15%의 선납금에 월 67만원으로 이용하고 1년 후 선납금 없이 희망에 따라 신형 뉴 5시리즈로 교체할 수 있다. 


또 향후 출시될 신형 5시리즈도 60만원대의 월 납입금(통합 취득세 불포함)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에 해당하는 신형 5시리즈의 세부 모델은 추후 개별 공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BMW의 주요 모델(1시리즈, 액티브 투어러, 3시리즈, 4시리즈, X1 등)에 제공되는 트리플 제로 프로그램은 선납금이 없으면서도 무이자로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1년치 주유권(연간주행거리 1만5000km 기준, 모델에 따라 상이)까지 고객에게 제공한다.

차량 가격의 1% 보다 낮은 월 납입금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BMW 118d 조이의 경우 월 31만원(가격 3520만원, 0% 이자율 잔가보장형 할부, 잔존가치 45%, 선납30%, 3년 기준), 320d는 월 45만원(가격 4990만원, 0% 이자율 잔가보장형 할부, 잔존가치 44%, 선납30%, 3년 기준), X1 xDrive18d는 월 38만원(가격 5120만원, 0% 이자율 잔가보장형 할부, 잔존가치 50%, 선납 30%, 3년 기준)에 구매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