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50만 광주 아파트값 가장 비싼곳 뽑아보니 ‘봉선동-수완동’ 다툼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인구 150만명의 광주광역시에서 아파트 값이 가장 비싼 곳은 교육특구로 소문난 봉선동(남구)과 수완동(광산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지역 부동산사이트 ‘사랑방부동산(srbhome.co.kr)’이 올 1~8월 아파트 실거래가 내역을 분석한 결과, 올해 실거래가 기준 평균 가격은 수완동이 높았고, 아파트별 가격 순위에서는 봉선동이 우위를 차지했다.

올해 광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매매 거래 1만7000여 건의 평균 실거래가는 1억7901만 원이었다. 3.3㎡(평)당 평균 가격은 800만 원을 약간 넘었다.

자치구별로는 남구가 2억1164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구가 1억9586만 원, 동구 1억8714만 원, 광산구 1억7459만 원, 북구 1억5553만원 순이었다.

하지만 3.3㎡당 평균 가격은 서구가 850만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남구는 832만 원으로 두 번째였다. 이어 광산구 809만 원, 동구 796만 원, 북구 738만 원으로 집계됐다.

동네별로는 평균 실거래가와 3.3㎡당 가격 모두 광산구 수완동이 1위였다. 수완동의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3억7151만 원이었으며, 3.3㎡당 평균 1223만 원이었다.

봉선동은 3.3㎡당 가격은 1192만 원으로 2위에 랭크됐다.

아파트별 3.3㎡당 가격 순위에서는 상위 5개 아파트가 모두 봉선동 소재였다.

3.3㎡당 가격은 봉선동 한국아델리움2단지가 1693만 원으로 광주에서 가장 높았고 ▲봉선2차 남양휴튼 1598만 원 ▲봉선동 한국아델리움1단지 1596만 원 ▲봉선동 포스코더샵 1565만 원 ▲봉선동 쌍용스윗닷홈 1498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평균 실거래가와 아파트별 가격 순위가 엇갈린 이유는 수완동의 경우 최근 지어진 아파트가 많아 평균 가격이 높게 나타났으며, 봉선동은 비싼 아파트도 많은 반면 오래된 아파트 또한 몰려 있는 탓에 평균 가격이 낮게 책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수완동과 봉선동의 ‘용호상박’ 속에 쌍촌동이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서구 쌍촌동은 평균 실거래가는 2억581만 원에 그쳤지만 3.3㎡당 평균 가격이 1179만 원으로 세 번째로 높았다.

쌍촌동 아파트 값은 중흥S-클래스(3.3㎡당 1316만 원)와 상무 현대힐스테이트(3.3㎡당 1287만 원)이 견인하고 있다.

이 밖에도 수완동과 함께 수완지구 생활권인 광산구 장덕동이 3.3.㎡당 1155만 원, 신가동 3.3㎡당 1137만 원으로 뒤를 이으며 광산구의 약진이 돋보였다.

북구에서는 운암동이 3.3㎡당 1126만 원, 신용동 3.3㎡당 923만 원이었으며, 동구는 학동 3.3㎡당 943만 원, 계림동 3.3㎡당 774만 원 등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