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중앙은행, 기준금리 6.25%로 인하…세계적 저성장 추세 등 고려

[헤럴드경제] 인도중앙은행(RBI)이 4일 뭄바이에서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종전 6.50%에서 6.25%로 0.25%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2010년 11월 이후 최저 금리다.

우르지트 파텔 RBI 총재는 금리를 낮춘 배경으로 세계적인 저성장 추세 등을 언급하면서 경제 성장을 지지하기 위한 결정이었음을 시사했다. 이번 금리 인하는 지난 4월 6.75%에서 6.50%로 기준금리를 낮춘 후 6개월만에 단행됐다.

RBI는 이날 6명의 통화정책위원회 위원 전원이 0.25%포인트 금리 인하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화정책 회의는 지난달 4일 취임한 파텔 총재가 주재한 첫 회의이자 위원회 표결방식으로 기준금리를 결정한 첫 회의였다.

종전에는 인도 기준금리 결정에 RBI 총재가 전적인 권한을 가졌으나 이번 통화정책회의부터는 총재를 포함해 RBI 인사 3명과 정부가 지명한 3명 등 6인으로 구성된 통화정책위원회가 표결로 기준금리를 결정하고 표가 반반으로 나뉘면 총재가 캐스팅보트를 행사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