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관내 꽃게 어획량 회복… 연평어장 조업여건 개선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 관내 꽃게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어획량이 회복되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지난 9월 한달동안 관내 생산량과 생산액이 각각 1579t, 120억원으로 가을어기 꽃게 생산량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꽃게 생산량이 작년 수준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평어장의 꽃게 생산량(생산액)도 472t(29억원)으로 전년 대비 7%(7.4%) 증가했다.

현재 꽃게 조업은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연평도 어업인을 위해 ‘어선안전조업규정(해양수산부 고시 제2016-128)’이 일부 개정됨에 따라 연평도 어장이 확장되고 조업시간은 연장됐다.

‘연평도 주변어장’의 조업구역을 현행 801㎢에서 815㎢로 14㎢ 확장하고, 조업시간도 현행 주간에서 4~5월 및 10~11월에는 일출 30분 전부터 일몰 후 1시간까지 연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평어장 확대와 조업시간 연장을 통한 조업여건 개선으로 꽃게 등의 생산량 증가와 연평어업인의 소득 증대가 기대된다”며 “인천 관내 꽃게 자원이 적정 수준으로 유지ㆍ관리돼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