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ㆍ해운 협력업체, 내년까지 대출만기 연장 해준다

구고조정 협력업체 자금 조달 숨통

정부합동 ‘금융시장 비상대응반 회의’서 지원방안 논의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조선ㆍ해운업 구조조정 기업의 협력업체들에 대한 대출만기가 내년까지 연장된다.

금융위원회는 5일 금감원, 산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금융시장 비상대응반’ 회의를 개최하고,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조선ㆍ해운기업의 협력업체들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대응반은 우선 조선업 수주 감소 등으로 사업 다각화, 품목 다변화 등의 사업전환이 필요한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정책금융기관의 사업재편 전용상품을 이용해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산은은 현재 사업재편지원을 지원하고자 2조5000억원을 확보하고, 최대 0.5%포인트의 금리를 우대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도 총 3000억원에 대해 보증료율은 0.2%포인트 인하하고, 보증비율은 85%에서 90%로 5%포인트 확대키로 했다.


대응반은 또 이들 업체들이 매출액 감소, 매출채권 미결제 등 금융애로가 예상되는 만큼 2017년에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에 대해서도 만기 연장 등을 고려할 방침이다.

당초 정책금융기관의 만기연장 지원은 올해 말까지 시행할 예정이었지만, 이들의 금융애로가 단기간 내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시행기간 연장을 검토한 것이다.


또 한진해운의 포워딩(운송 대행) 업체에 대해서는 1대 1 상담을 통해 금융지원을 하고, 2차 납품업체도 지원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대응반은 앞으로도 일일 보고체계를 유지해 협력업체 지원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파악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금융당국은 4일 현재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등을 통해 만기 연장, 특례보증, 신규 대출 등으로 협력업체에 총 1884억원을 지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