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익수 김현수 머리에 음료수캔 던진 토론토팬 ‘눈살’

[헤럴드경제]2-2로 맞선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멜빈 업튼 주니어가 좌익수 김현수 방향으로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외야로 높이 솟아오른 타구. 좌익수 김현수가 이 공을 잡으려고 준비하는 순간 무엇인가가 머리쪽을 스쳐지나갔다.

로저스센터 좌측 외야석에 있던 관중이 수비를 하던 김현수를 향해 음료수캔을 던진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사히 플라이볼을 잡아낸 김현수는 이내 뒤를 돌아보며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백업을 위해 달려왔던 중견수 아담 존스는 해당 관중을 향해 소리를 치며 불같이 화를 냈다.

심판과 벅 쇼월터 감독도 그라운드에서 직접 상황을 체크했다.

김현수는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2016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좌익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격했다.

8회초 현재 볼티모어는 토론토와 2-2로 맞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