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기간 줄어든 샤라포바 “사랑 되찾은 기분”

2017년 4월부터 다시 코트에 설 수 있게 된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징계 감경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도핑 양성 반응으로 6월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자격정지 2년의 징계를 받은 샤라포바는 4일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로부터 징계를 15개월로 줄인다는 판결을 받았다.

징계 시작 시점이 올해 1월 말인 샤라포바는 원래대로라면 2018년 1월 말이 지나야 코트에 돌아올 수 있었지만 이번 조치로 인해 2017년 4월 26일부터 다시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샤라포바는 5일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글을 올렸다. 그는 “마치 사랑하던 것을 잃어버렸다가 되찾은 기분”이라며 “도핑 양성 반응이나온 이후는 나에게 매우 힘든 나날의 연속이었다”고 밝혔다.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 멜도니움 양성 반응이 나온 샤라포바는 3월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치료 목적으로 멜도니움을 써온 샤라포바는 올해 1월 1일부터 멜도니움이 금지 약물로 새로 지정된 사실을 알지 못해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문재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