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정원 통한 사저 준비 사실무근”

[헤럴드경제]청와대는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국가정보원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부지를 알아봤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4일 청와대 관계자는 사저 부지를 물색한 적도 없고, 이 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한 적도 없다며, 이 비서관도 사저 준비와 관련해 전혀 아는 바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 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