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되고 싶어요”…美 102세 할머니 소원성취

[헤럴드경제] 미국의 102세 할머니가 ‘버킷 리스트’(죽기전 해야할 일)에 포함된 경찰에 ‘체포’되는 소원을 이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일 데일리 메일 등은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현지 경찰 당국이 평생 경찰차를 한번도 타본 적 없던 준법시민 에디 심스 할머니의 이런 특이한 소원을 이뤄 드리기 위해 ‘체포 상황극’을 연출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경찰관들은 심스 할머니가 살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파이브스타 노인센터로 와서 그를 직접 ‘연행’했다.

심스 할머니는 자신이 직접 만든 화려한 옷을 차려입고 이번 이벤트를 즐겼고 한 손으로 지팡이를 집어야 하기 때문에 수갑은 아쉽게 한쪽 손목에만 채워졌다.

이에 앞서 노인센터 관계자들로부터 할머니의 특이한 소원을 전해들은 경찰관들은 사회봉사에 적극적인 고령의 노인의 꿈이 이뤄드리기 위해 출동했던 것이다. 

심스 할머니는 주로 범인들이 타는 경찰차 뒷칸에 타고 경찰서로 갔고, 경찰서에 도착해서는 경찰관의 부축을 받으며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또 경찰관들과 기념 촬영도 했고 대화도 나누고 게임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즐겼고 현장에 있는 모든 경찰관에게 자신이 직접 만든 핸드메이드 양말, 스카프 등도 선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