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허리케인‘매슈’접근…美동남부 비상사태 선포

17년만에 주민대피령

대서양과 인접한 미국 동남부의 4개 주(州)가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의 북상에 대비해 4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니키 헤일리(공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정부가 매슈 대비 체제를 갖추는 대로 주민 약 100만명의 대피를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헤일리 주지사는 “해안가에 사는 주민들은 5일부터 대피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허리케인에 따른 주민의 대규모 대피가 이뤄지기는 1999년 허리케인 플로이드 이후 17년 만이다.

AP 통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플로리다,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 조지아 주 등 비상사태가 선포된 동남부 4개주로 구호물자를 옮기라고 지시했다.

미국 본토에서 매슈를 가장 먼저 맞닥뜨릴 플로리다주의 릭 스콧 주지사도 해변 거주민들에게 철저한 대비와 함께 사흘치 물과 식량, 약 등을 구비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따라 현재 플로리다 남부 일부 잡화점에 물건을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이루고 있으며, 일부 생필품은 동났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지난달 초 11년 만에 상륙한 허리케인 ‘허민’의 영향으로 플로리다 주는 정전, 홍수 사태로 큰 손실을 봤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5일 플로리다 주에서 열릴 행사 참석을 취소한 대신 미국연방재난관리청(FEMA)을 방문, 매슈와 관련한 대책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최고시속 233㎞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4급 허리케인 매슈는 4일 오전 카리브 해 아이티를 강타했다. 이로 인해 최소 3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으며 수많은 가옥이 파손됐다.

매슈로 쑥대밭이 된 도미니카공화국에서도 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콜롬비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다에서도 각각 1명이 목숨을 잃는 등 총 9명이 사망했다.

아이티를 관통해 이날 오후 쿠바 남동부에 도달한 매슈는 시속 16㎞의 속도로 서서히 북상해 6일 바하마 제도를 거친 뒤 미국 플로리다 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