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혐의 CJ헬로비전 압수수색

경찰, 회계자료등 압수

경찰이 수백억원대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한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CJ헬로비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5일 오전 17명의 수사팀을 파견해 서울 CJ헬로비전 본사 소속 기업사업팀 등을 상대로 기업 영업 관련 계획서와 실적서, 회계자료 등을 압수수색했다.

CJ헬로비전은 2013~2014년 부동산 개발사업에 통신설비를 공급하거나 태양광 발전사업에 참여한 것처럼 가장해 230억원 상당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급하거나 발급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월 CJ헬로비전 소속 지역방송이 용역물품 지급을 계약하는 과정에서 비용을 과다 계상하고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세금을 가로챈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번 본사 압수수색은 이와 같은 세금 탈루에 본사가 개입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CJ헬로비전 관계자는 “수사기관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며 일부 오해가 있는 부분은 적극 해명해 사실 관계를 바로잡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원호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