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직격탄, 부산ㆍ울산 피해 속출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18호 태풍 차바의 진로에 위치한 부산에서는 5일 오전 곳곳에서 파도와 강풍피해가 발생했다. 고층빌딩이 모여잇는 해운대 마린시티는 해일급 파도가 덮쳐 바닷물에 도로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으며, 영도구 대평동에는 묶여있던 바지선들의 고박장치가 풀려 인근 해역으로 떠다녔지만 다행히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태풍으로 부산에서는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오전 11시 2분께 부산 영도구 모 대학 기숙사 공사장에서 타워 크레인이 넘어져 인근 컨테이너 안에 대피해 있던 근로자 오모(59)씨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앞서 오전 10시52분께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있는 주택 2층에서 박모(90)씨가 강풍에 균형을 잃고 1층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 오전 10시43분께는 부산 강서구 대항동 방파제에서 어선 결박 상태를 점검하던 허모(57)씨가 높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오전 11시 34분께 부산 동구 범일동에서 9층짜리 철제 주차타워가 강풍으로 넘어지면서 길 건너 상가 건물 옥상에 걸쳤다. 이 사고로 주차타워 안에 있던 승용차 3대와 주변에 주차한 승용차 4대 등 차량 7대가 파손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강풍에 의해 부산지역 곳곳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한전 부산경남본부에 따르면 5일 오전 10시50분 기준 1만8246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겨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대평동을 포함해 영도 전역에서 가장 많은 7700여가구가 정전됐고, 강서구 명지동과 사하구 장림동 등지에도 각각 3000가구, 1800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다.

울산에서는 시간당 124㎜ 물폭탄이 쏟아져 태화강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침수ㆍ정전 피해가 속출했다. 울산 중구 태화시장 일대가 범람한 태화강 물로 침수피해를 입었으며, 울산시내 2000여가구가 정전되고, 주택 담장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으며, 시내외 외곽 도로 곳곳도 침수돼 교통이 통제됐다.

KTX 상하행 열차운행도 중단됐다. 이날 오전 울산역 북쪽 부근 천전과선교(철길 위 도로)에 설치된 난간이 바람에 날려 전차선과 접촉해 경부고속선 신경주역~울산역 간 단전 사고가 발생, 이 구간 KTX 상하행 열차운행이 중단됐다. 경부선 및 동해남부선 일부 구간에 토사유입, 침수 등으로 열차운행이 지장을 받고 있다. 무궁화,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는 경부선 원동역~물금역간 운행이 중지됐고, 동해남부선 호계역~모화역간 운행 역시 중지됐다. 코레일측은 사고지점에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조치에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