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연합회, 제41회 극동플라스틱컨퍼런스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가 5일 롯데호텔서울 사파이어볼룸에서 제41회 극동플라스틱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연합회 주관으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일본플라스틱공업연맹, 대만플라스틱제품공업동업공회 소속 플라스틱업계 대표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기본 주제인 각 국의 플라스틱산업동향과 폐플라스틱의 재활용동향과 공통 주제인 환경배려와 식품포장 안전성에 대한 각국의 사례를 소개하고 논의하는 한편, 환경오염의 주범처럼 오인되고 있는 플라스틱에 대한 올바른 인식제고와 이미지 개선을 위해 각 국의 환경배려 활동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국의 ‘순환자원거래소 운영 및 주요활동’과 일본의 ‘플라스틱 해양쓰레기의 문제점 및 대응방안’, 대만의 ‘플라스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 등 3국의 친환경적 활동에 공감하고 환경친화적인 플라스틱의 기술발전과 경쟁력 강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극동플라스틱컨퍼런스는 한국, 일본, 대만 3개국 플라스틱 대표단체가 순번제로 개최하고 있으며, 차기 회의는 대만플라스틱제품공업동업공회 주관으로 내년 9월 대만에서 개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