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산식품 ‘K-Seafood’ 이슬람 할랄시장 뚫는다

자카르타 마케팅 행사 성황
현지 빅바이어 33곳과 상담

전 세계 20억명에 달하는 이슬람 인구의 율법인 ‘할랄(Halal)’에 글로벌 식품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할랄은 단칼에 정맥을 끊는 방식으로 도축된 소·양·닭고기만 ‘할랄식품’으로 인정돼 이슬람 교도들이 먹을 수 있다. 또 돼지고기와 알코올 성분이 함유되어 있으면 인정받지 못한다.

이런 가운데, 할랄식품에 허용되는 수산식품에 쏠리는 관심이 커지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판로 개척에도 가속도가 붙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30일부터 사흘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K-Seafood 마케팅 프로모션’ 행사를 가졌다고 5일 밝혔다.

국내 12개 업체가 참가한 이번 행사는 국내 수산식품 수출기업들을 위한 해외판로 개척 및 제품 홍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업체들은 현지에 진출한 국내 대형마트와 공동으로 우리 수산물의 진출이 활발하지 못한 할랄시장 공략을 위해 대형 유통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 현지 마트에서 시식행사 및 쿠킹쇼 등 판촉 이벤트를 펼쳤다.

상담회에서는 수산품 전문 수입업체, 요식업 체인점 및 대형마트 체인 등 현지 빅바이어 33개사가 참가해 국내 수산식품 기업들과의 상담을 진행했다.

참가기업의 한 대표는 “한국기업보다 훨씬 많은 숫자의 바이어가 몰려와 놀랐다”며 “기업 규모나 구매력면에서 신뢰할 수 있는 바이어들이 많아 거래선을 뚫고 싶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일(현지시간)부터 이틀동안 한국교민과 화교들이 밀집한 자카르타 북동부 지역의 롯데마트에서 이뤄진 판촉행사도 성황을 이뤘다. 시식행사에 참여한 한 업체는 “제품의 맛, 포장디자인, 가격 등을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바로 평가 받을 수 있었던 좋은 기회”라고 하며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권도겸 무역협회 자카르타지부장은 “이번 K-Seafood 프로모션 행사를 통해 우리 수산식품의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참가 업체들도 할랄시장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실감하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하며 “향후 할랄인증 지원 등 적극적인 후속 조치로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한국 수산식품 ‘K-Seafood’, 이슬람 할랄시장 뚫는다

전 세계 20억명에 달하는 이슬람 인구의 율법인 ‘할랄(Halal)’에 글로벌 식품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할랄은 단칼에 정맥을 끊는 방식으로 도축된 소·양·닭고기만 ‘할랄식품’으로 인정돼 이슬람 교도들이 먹을 수 있다. 또 돼지고기와 알코올 성분이 함유되어 있으면 인정받지 못한다.

이런 가운데, 할랄식품에 허용되는 수산식품에 쏠리는 관심이 커지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판로 개척에도 가속도가 붙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30일부터 사흘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K-Seafood 마케팅 프로모션’ 행사를 가졌다고 5일 밝혔다.

국내 12개 업체가 참가한 이번 행사는 국내 수산식품 수출기업들을 위한 해외판로 개척 및 제품 홍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업체들은 현지에 진출한 국내 대형마트와 공동으로 우리 수산물의 진출이 활발하지 못한 할랄시장 공략을 위해 대형 유통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 현지 마트에서 시식행사 및 쿠킹쇼 등 판촉 이벤트를 펼쳤다.

상담회에서는 수산품 전문 수입업체, 요식업 체인점 및 대형마트 체인 등 현지 빅바이어 33개사가 참가해 국내 수산식품 기업들과의 상담을 진행했다. 

<사진설명>지난 30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자카르타에서 우리 수산식품 기업들이 현지 바이어와 1:1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참가기업의 한 대표는 “한국기업보다 훨씬 많은 숫자의 바이어가 몰려와 놀랐다”며 “기업 규모나 구매력면에서 신뢰할 수 있는 바이어들이 많아 거래선을 뚫고 싶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일(현지시간)부터 이틀동안 한국교민과 화교들이 밀집한 자카르타 북동부 지역의 롯데마트에서 이뤄진 판촉행사도 성황을 이뤘다.

시식행사에 참여한 한 업체는 “제품의 맛, 포장디자인, 가격 등을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바로 평가 받을 수 있었던 좋은 기회”라고 하며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권도겸 무역협회 자카르타지부장은 “이번 K-Seafood 프로모션 행사를 통해 우리 수산식품의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참가 업체들도 할랄시장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실감하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하며 “향후 할랄인증 지원 등 적극적인 후속 조치로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