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 6일 밤8시 JTBC 단독 생중계…손흥민 출격 대기

[헤럴드경제]종합편성채널 JTBC가 한국-카타르전을 단독 생중계한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6일 저녁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을 치른다.

이 경기는 JTBC에서 단독 생중계한다. 이로 인해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되는 ‘뉴스룸’은 밤 10시로 편성 변경됐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카타르를 상대로 조 1위와 함께 명예 회복에 나선다.

[사진=osen]

지난 1,2차전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 못한 한국으로서는 월드컵 본선 직행을 위해 절대 놓칠 수 없는 카타르전이다.

1차전 중국과 홈 경기에서는 3-0으로 앞서다 2골을 내리 허용하며 3-2의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2차전 시리아 원정에서는 중동의 모래바람을 뚫지 못하고 0-0으로 비겼다.

1승 1무(골 득실 1)를 기록 중인 슈틸리케호는 A조에서 우즈베키스탄(2승)은 물론, 이란(1승 1무, 2)에도 밀려(골 득실) 3위에 처져 있다.

최종예선에서는 조 2위까지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직행할 수 있다.

카타르전은 조 1위로 치고 올라갈 기회다. 카타르는 현재 2패만을 기록하며 최하위인 6위를 달리고 있다. 홈에서 열려 다득점도 노려볼 만한 상황이다.

카타르를 꺾으면 같은 날 우즈베키스탄과 이란이 맞대결을 벌이는 만큼 결과에 따라서는 조 1위로 뛰어오를 수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절정의 기량을 보이는 손흥민(토트넘)과 K리그에서 물오른 골 감각을 자랑하는 김신욱(전북)이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역대 전적에서는 4승 2무 1패로 한국이 앞선다.

슈틸리케 감독은 “1,2차전의 실수를 만회하겠다”며 카타르와 홈 경기는 “무조건 승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한편, 카타르전은 이진욱 캐스터와 유상철·이천수 해설위원이 중계를 맡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