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민진웅의 재발견, 섬세한 감정연기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민진웅의 연기력이 또 한번 빛을 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10회에서는 민진웅이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해 자책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민진웅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영화 ‘부당거래’ 속 류승범의 성대모사를 하며 수업을 이끌었다. 수업을 진행하느라 어머니의 요양 병원에서 온 전화를 금방 끊어버린 진웅은 계속해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지 못했고, 수업이 끝난 후에야 어머니의 임종 소식을 알게 됐다. 


앞서 민진웅은 매일 오후 10시만 되면, 어머니가 있는 병원을 찾아가 누구보다 다정다감하고 살뜰하게 챙기는 효자로 따뜻한 감동을 자아낸 바 있다. 엄마에 대한 지극정성의 사랑, 그러면서도 현실적으로 일에 치어 소홀할 수밖에 없는 자식들의 죄책감을 그려냈다.

특히 민진웅은 펑펑 울지 못하고 꾹 참다가 새어나오는 음소거 눈물은 유난히 슬퍼 보였다. 마음껏 울지 못하는 아들의 마음을 잘 표현했다. 시청자들은 민진웅의 안타까운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받았다.

이처럼 민진웅은 혼술남녀 속 존재감을 발휘한 것에는 빼어난 감정 연기 덕분이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비중이 크건 작건 제 몫을 해내며 드라마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성실히 풀어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일, 민진웅은 그런 배우의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앞으로의 활약에도 기대감을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