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유럽ㆍ중동시장 수요 선제 대응”

내년 글로벌 생산량 총 22만1000톤 규모로 확대…“세계시장 1위 점유율 굳건히”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효성이 터키에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하고 유럽과 중동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효성은 2700만 달러(약 300억원)를 투자해 터키 이스탄불 스판덱스 공장 생산량을 5000톤 늘리는 증설 프로젝트를 9월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조현준 효성 섬유PG장(사장)은 “세계 시장 1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유럽과 중동 시장 등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스판덱스 수요에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해 이번 증설을 결정했다”며 “소비자 만족을 위해 스판덱스 공급을 늘리는 한편 고객의 요구에 최적화된 제품 개발에도 소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효성은 이번 증설 프로젝트를 내년 상반기 내로 완료해 터키 스판덱스 연간 생산량을 2만5000톤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연산 1만6000톤 규모의 중국 취저우 스판덱스 신공장도 건설 완료 예정이라 효성의 스판덱스 글로벌 생산량은 총 22만1000톤 규모로 커진다.

이번 효성의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터키 시장에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유럽과 중동시장에서 ‘크레오라(creora®)’ 브랜드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효성은 지난 2009년 터키 이스탄불로부터 100여㎞ 떨어진 테키르다 주 체르케츠쿄이에 스판덱스 공장을 준공하고 프리미엄 유럽과 중동시장을 동시에 공략해 왔다. 그러나 최근 유럽, 중동 지역에서 고부가가치 섬유인 스판덱스의 수요가 급속히 늘면서 기존 생산라인만으로는 대응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고, 발빠르게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을 결정해 기존 공장 부지내 8만7000㎡(약 2만6000평)규모의 신규 공장 증설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효성 측은 이번 공장 증설로 이미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스판덱스 ‘크레오라(creora®)’의 점유율이 31% 이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7년 상반기 효성의 터키 공장과, 중국 취저우 공장 건설이 완료될 경우 효성의 글로벌 연간 스판덱스 생산 능력 전망치 [그림=효성 제공]

신축성이 좋은 스판덱스는 속옷, 수영복, 청바지, 스포츠 웨어 등 일반∙기능성 의류는 물론 기저귀, 산업용 장갑 등에도 사용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슬람 전통 복장인 히잡 등 전통 의상에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효성은 1992년 국내 기업 최초로 스판덱스를 독자기술로 개발한 이후 ‘크레오라(creora®)’라는 브랜드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으며, 6년 전부터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소취(消臭) 기능으로 차별화 한 스판덱스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 등 용도별 서브 브랜드를 런칭하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효성은 지난 7월 프랑스 리옹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란제리ㆍ수영복 소재 전시회인 ‘리옹 모드 시티 & 인터필리에르 2016’에도 참가해 유럽 현지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