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억 떼먹고 중소납품업체 울린 ‘마트사냥꾼’ 2개 조직 덜미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폐업 직전의 급매물 마트를 헐값에 인수한 뒤 중소납품업체들로부터 거액의 물품을 외상으로 받고 대금을 주지 않은 ‘마트사냥꾼’ 2개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A(40) 씨와 B(37)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 일당 12명은 지난 2013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인천과 안산의 대형마트 2곳을 인수한 후 농ㆍ축산물과 공산품 납품업자 41명으로부터 총 6억2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받고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 등 일당 16명은 지난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서울, 경기, 충청 지역 대형마트 6곳을 인수한 뒤 납품업자 82명에게 총 9억8000만원의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진짜 신분을 감추고 물품대금 결제 등의 책임을 모두 속칭 바지사장에게 전가한 뒤 고의부도를 내거나 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소상공인을 상대로 한 악성 사기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해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