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올해 2.7%, 내년 3.0% 성장…7월 전망치 유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한국경제가 2.7% 성장하고 내년에는 성장률이 3%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IMF는 4일(현지시각)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전망치를 제시했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연례 2차례 세계경제 보고서를 통해 각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는데, 한국의 전망치는 지난 7월 전망치와 같은 것이다.

IMF의 이번 전망치는 한국 정부 전망과 비교하면 올해 성장률은 0.1%포인트 낮지만 내년 성장률은 3.0%로 동일하다. 올해 경기가 미약하나마 개선되고 있으며 내년에도 이런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는 정부와 시각차가 크지 않은 셈이다.

IMF의 내년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한국은행(2.9%)이나 한국개발연구원(2.7%)보다는 다소 높은 수준이다.

IMF는 한국뿐 아니라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로 지난 7월 제시한 올해 3.1%, 내년 3.4%를 유지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및 미국 경제의 실적 저조로 올해는 전년(3.2%) 대비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지만 내년에는 미국 경제가 개선되면서 세계경제 성장세 역시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IMF는 세계경제의 위험요인으로 브렉시트, 미국 대선으로 인한 정치불안 및 보호무역주의 대두, 중국경제 재균형의 부정적 파급효과, 선진국 경제 장기침체, 높은 기업부채 등에 의한 신흥국 금융 불안 등을 꼽았다.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권고로 확장적 재정·통화정책과 함께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과감한 구조개혁 병행을 주문했다.

IMF는 “금융규제 개혁, 자유무역 촉진,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를 위해 국가 간긴밀한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