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세계 최초 ‘인삼 진세노사이드’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전세계 72개국에서 국제적 효력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KGC인삼공사가 세계 최초로 ‘인삼 진세노사이드 성분’ 분석에 대해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 인정을 받았다. 이번 ‘인삼 진세노사이드 성분’ 분석에 대한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인삼에 대한 국제적인 기준을 마련한 것으로, 수출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뿐 아니라 세계인삼시장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GC인삼공사는 앞서 ▷작물보호제 ▷중금속 ▷무기성분 ▷미생물 ▷영양성분에 대해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데 이어 이번에 ▷진세노사이드 적합성에 대해 추가로 인정을 받았다. 이로써 KGC인삼공사의 품질검사 분석 능력이 안전성은 물론 유효성에서도 세계적인 수준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사진=국제공인시험기관(KOLAS)을 인정받은 KGC인삼공사의 연구원들이 홍삼의 진세노사이드 성분을 분석하고 있는 모습.]

KGC인삼공사가 획득한 총 6개 분야 196개 항목의 시험성적서는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 총 72개국 86개 해외시험인정기관의 공인성적서와 동등한 국제효력을 갖게 된다. 이는 국내 홍삼의 해외 수출시 인증받은 항목에 대해서 별도의 시험이나 제품인증을 다시 받지 않아도 됨에 따라 해외인증 획득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해 수출경쟁력을 크게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종원 KGC인삼공사 한국인삼연구원 원장은 “KGC인삼공사는 그 동안 정관장 제품의 엄격한 품질관리와 우수한 제품개발을 통해 고객 신뢰 강화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앞으로도 제품의 국제 공신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국내 대표 건강식품기업을 넘어 글로벌종합건강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