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벤처ㆍ스타트업 잡페어 방문…청년구직자 면접실비 최대 60만원 지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청년매칭 2016년 잡페어’를 방문해 청년 구직자를 격려했다.

박 대통령이 강조해 온 창조경제 성과로 육성된 스타트업 등 창업기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확대하고, 대기업은 아니지만 높은 기술력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기업으로 쳥년들의 일자리 시야를 넓히기 위한 현장행보다.

창조경제를 통해 육성된 벤처ㆍ스타트업 기업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청년 일자리 매칭 행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번 채용박람회에서는 350여개의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기업들이 참여해 1000여명의 청년인재를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장에서는 청년구직자의 면접을 진행하는 벤처ㆍ스타트업기업 채용관과 중견ㆍ강소기업 채용관, 벤처ㆍ스타트업기업 제품 전시관 등이 운영된다.

박 대통령은 전시된 제품 시연에 참여하고 이들 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잠재력, 일자리 비전 등을 청년들에게 소개했다.

또 채용관을 찾아 1년 만에 연 매출 100억을 달성한 여성청년 CEO 스타트업 기업과 청년친화 강소기업을 찾아 관계자를 격려하고, 청년들에게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기업 취업을 주저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번 박람회는 청년들이 강소ㆍ벤처ㆍ중견기업에 많이 취업하고, 취업한 이후에도 오래 근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제도와 연계돼 운영된다.

우선 청년희망재단과 협업해 신생 벤처기업-인재 매칭사업 운영기관에 등록하고 박람회를 통해 구직 청년을 최종 채용한 기업에는 최대 300만원의 인재지원금(월 50만원×6개월)을 지원한다.

또 현장 면접에서 1차 합격한 구직 청년들에게는 면접정장, 교통비, 숙박비 등 최대 60만원의 구직활동 실비를 지원한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