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12일 한ㆍ코스타리카 정상회담…북핵 파트너십 강화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12일 루이스 기예르모 솔리스 대통령과 한ㆍ코스타리카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솔리스 대통령은 10일부터 14일까지 한국을 공식방문하며 이번이 임기중 첫 번째 방한이다.

박 대통령은 솔리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올해 수교 54주년을 맞은 양국관계 전반을 돌아보고, 경제ㆍ통상, 과학기술, 인프라 등 분야에서의 실질협력 방안과 북한 핵문제에 대한 공동대응 파트너십 강화, 그리고 지역 및 국제무대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코스타리카는 실질적으로 중미 통합을 주도하는 역내 핵심국이자 태평양과 대서양을 함께 접하고 있는 전략적 요충지로서 우리의 중미 진출 확대를 위한 중요한 협력파트너다.

특히 코스타리카는 명확한 북핵 불용 입장하에 북한 도발이 반복될 때마다 우리 입장을 적극 지지해온 전통적 우방국이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에는 중남미 국가 중 가장 먼저 대북규탄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은 박 대통령과 솔리스 대통령 간 정상급 신뢰와 유대를 다지고 한ㆍ코스타리카 간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양국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솔리스 대통령은 방한 기간 한ㆍ코스타리카 정상회담 외에 박원순 서울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면담, 세계지식포럼 참석,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인천경제자유구역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